LG전자 스마트폰 부활 2014년에는 가능할까?

Smart IT@ 2014.04.07 08:30

LG 부활 2014년에는 가능할까?

  LG전자의 MC 사업부가 적자 사업부로 2013 Q3 돌아선 이후로 좀처럼 반등의 기회를 잡지 못하고 있다. 무엇 때문에 마케팅의 신화라고 불리던 LG전자가 스마트폰에서는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는 것일까? LG전자 스마트폰의 부진은 사실 대한민국 전체로도 상당히 좋지 않은 현상이다. LG전자 자체도 투자 지출을 줄이고 신입사원의 채용 규모를 줄이는 비용 절감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다. 이에 따른 폐해로 많은 사람들이 LG 수혜를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다. 과연 2014년에 LG전자의 반등은 일어날 있을 것인지 궁금해 지기 시작했다.

   사실 LG전자 휴대폰 사업부는 2014 Q2~Q4 연속 분기 3조원이상의 매출을 일으키고 있다. 특히 G2 출시 이후 판매량은 사상 처음으로 13M 분기에 넘겨버렸고 중에 특히 LTE Phone 비중이 상당히 높아지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와 같이 영업이익은 2분기 연속적자이다. LG전자 MC사업부 내부에서도 마케팅과 R&D간의 사이가 상당히 벌어지고 있다는 소문이 돌고 있다. 왜냐하면 연속적자의 원인을 모두가 너무 Aggressive하게 책정한 마케팅 비용으로 보고 있기 때문이다.

   초기 스마트폰 경쟁이 치열할 당시 LG전자는 Android 내에서 H/W 경쟁력이 떨어졌다고 평가 받아 왔다. Google Reference Phone 삼성이 만들게 되면서 특히 삼성의 스마트폰 대비 Speed 많은 면에서 부족함을 보여 왔다. 최신 OS 지원도 늦었고, 특출 Spec 없었다. 하지만, 2 연속 Google Reference Phone 맡아서 진행하면서 Nexus 4, 5라는 걸작이 나왔고, LG전자는 나름 G2 같은 삼성의 Galaxy 비해서 전혀 성능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자부하는 모델들을 시장에 쏟아내고 있다.

1.   마케팅 비용 감소: 이제 시장의 환경도 우호적으로 변하고 있다. 선두업체로 살아남은 업체들은 삼성, Apple, Lenovo, LG 이다. 나머지 Nokia, HTC 등은 이상 마케팅 비용을 있는 여력도 남아 있지 않다. 마케팅 전쟁이 줄어 들면 아무래도 LG 마케팅 비용의 감소로 흑자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 시작이 아마도 올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

2.   중저가 스마트폰의 확대: 예전에 LG 잘나가던 때를 생각해 보자. 그때 분명히 LG 초코릿폰 등으로 H/W 쌈박 중고가 영역의 제품을 아주 만들어 냈다. 이제 스마트폰 시장도 어느 정도 Saturation 일어나고 중저가 영역이 아주 커지고 있다. 그렇다면 다시 LG 강점이 만든 H/W + S/W 최고가 보다는 영역에 스마트폰을 팔아 있는 것이다.

3.   프리미엄 차별화 희석: 이제 프리미엄 모델의 차별화 포인트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 국내 기업의 신모델 개발 속도는 이전보다 한층 빨라지고 있다. 이런 점도 LG 분명히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다.

   추가적으로 중국의 LTE 시장 확대도 LG에는 긍정적이다. 아무래도 LTE 팔면 비싸게 받을 있는 확률이 높기 때문에 영업이익이 올라갈 확률이 높다. 2014 LG 부활을 조심스럽게 점쳐본다.

  Twitter : @companyj1231

E-mail : companyj1231@gmail.com

New project : www.letuin.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