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LG 중국향 맞춤 마케팅을 기획해야 할 때

Smart IT@ 2014.09.18 09:30

 

 

삼성, LG 중국향 맞춤 마케팅을 기획해야

 

 

 

최근 20% 이상은 거의 중국에 대한 글이었던 같다. 그만큼 최근의 화두는 중국에 맞춰져 있다. 최근에 거의 성공적으로 끝난 IFA에서 Note 4 Note Edge Unpack 행사도 동시에 중국에서도 진행 만큼 중국의 비중은 상당히 크다.

중국을 잡아야 결국 Global 잡을 있는 것이 현실인 상태에서 도대체 최근에 삼성과 LG, Apple 등이 중국에서 국내 업체들에 밀리는지를 자세히 여러 분석해 봐야 한다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오늘은 과연 Global 팔리는 스마트폰과 중국 내부에서 팔리는 스마트폰이 무엇에서 다른지에 대해서 분석해 보고자 한다.

< 중국 내수 업체들의 스마트폰 판매 구조: 증권사 Report >

 

 

최근에 중국 내부의 Top5 업체의 판매 구조를 분석한 Report 증권사에서 발표한 적이 있다. 아주 재미있는 결과가 나타난 그래프이다. 중국은 다른 국가들과 다르다. Retail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상당히 높다. 일반적으로 Global 스마트폰의 판매를 70~90% Carrier 담당하고 있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중국은 Retail Online 비중이 상당히 강하다. 이렇게 현상이 바뀌는 시장을 생각해 보면 과거에 의류나 신발 등이 Online Retail 강해지면서 유니클로 같이 저가의 좋은 브랜드가 널리 유명해진 경우 등을 생각해 수가 있다. 분명히 스마트폰이 저가로 신뢰할 있는 Quality 대량으로 풀릴 있는 단계가 왔다고 생각한다. 그러니까 Retail Online 강해지고 있는 것이다.

재미있는 현상은 Online 중에서도 SNS 판매에 엄청나게 치중하고 있는 Xiaomi 최근에 엄청난 추세로 치고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저가에 싸게 좋은 Quality 제품을 홍보나 마케팅 비를 빼버리고 가장 근접성이 좋은 SNS 팔아 버리겠다는 이야기이다. 이쯤 되면 스마트폰이 Commodity 제품이라고 있겠다.

중국이 이와 같이 있는 이유는 단순하다. 바로 개발을 쉽게 있도록 MediaTek 같은 PC-like Platform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저가에 누구나가 만들어 있기 시작했고 이를 값에 아주 많은 인구에게 퍼뜨릴 있는 Platform 판매하기 시작하는 구조가 되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서 중국은 중국 내수에서 만들어 내는 스마트폰이 시장의 70% 가량을 장악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50%가량을 잠식하던 삼성과 Apple 가장 직격타를 맞았고 LG 중국에서는 죽을 쑤고 있다.

여기서 삼성전자에게 하나의 충고를 하고 싶다. 아니 어쩌면 LG 포함된 이야기다. 벌써 중국의 MediaTek 성공적으로 성장한지가 3년이 넘었다. LSI 이런 구조의 Platform 비즈니스 접근을 못하는 것인가? 그리고 SNS 판매를 하는 Xiaomi 보면서 한가지 이야기를 하고 싶다. 지금 중국에서 엄청나게 세를 불리고 있는 Line 손을 잡고 저가의 스마트폰을 공급하지 않는가? 아직도 중국의 Carrier에게만 의지하는 것인가? 이제는 무조건 패러다임을 바꿔야 산다. 기존의 지속적인 비즈니스 형태로는 절대로 살아남을 없다.

삼성과 LG가 중국에서 남들이 따라오지 못할 정도의 Market Share 가져갔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판매 Channel 혁신적인 개척이 필요하다. 오늘부터라도 얼른 Naver Line 미팅을 잡아야 한다. 그것이 하나의 새로운 세상의 문을 여는 기회가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