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LLY CAMERA, 드론과 GO-PRO 결합이 탄생하다

Smart IT@ 2015. 6. 22. 08:30

Illy Camera, 드론과 Go-Pro 결합이 탄생하다.


오늘은 아주 재미있는 제품을 하나 소개 보려고 한다. 지금 소개하는 제품이 나중에 시장에서 폭풍의 핵이 될지 아니면 그냥 재미있는 제품으로 끝날지는 모르겠지만, 이러한 제품을 하나 Review 하는 것이 진정한 IT 블로거로서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리고 실제적으로 제품에 대해서 설명을 준비하면서 드론에 대해서 아주 흥미를 느끼게 되었다.


바로 위의 제품이 오늘 소개해 보고자 하는 Lily Camera이다. 드론에 카메라를 결합시킨 컨셉의 제품이다. Berkeley 학생 2명이 창업한 Lily Robotics 사에서 소개한 제품은 동안 인기를 끌었던 Go-Pro (운동할 자신의 헬멧에 붙어있는 Camera 자신의 모습을 찍는 제품) 드론을 결합했다. , 내가 보드를 드론을 위로 띄우고, 드론과 수신을 하는 모듈을 손목시계처럼 차면 드론이 나를 따라오기 시작한다. 드론의 각도와 따라오는 거리 등을 조절해 놓으면 드론은 일정한 간격으로 나를 따라다니면서 일정한 주기로 사진을 찍기 시작한다. 동영상도 찍을 있다. 정말 엄청난 진화가 다시 시작되는 것이다.

아직은 공개를 수준에 불과하며, 16 출시를 목표로 질주를 하고 있는 모델이다. 이미 High line, Iinklevoss 등에서 $1M 투자금을 유치했다. 공개를 계기로 다른 사람들도 유사한 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 동안 드론을 만들어 오던 업체들은 그렇게 어려운 일이 아닌 것으로 보인다. Illy Robotics 얼마나 많은 특허를 걸어 놓았는지, 아니면 얼마나 빠르고 압도적으로 제품을 시장에 출시할 지가 문제이다.

http://devour.com/video/introducing-the-lily-camera/

위의 동영상이 시장에 공개한 영상이다. 보드타는 모습을 찍는 드론의 모습은 정말 전율을 느끼게 한다. 그리고 Illy Camera 처음부터 Water-Prof 지양한다. 상당히 높은 수준의 디자인과 기술까지 그리고 무엇보다도 작동법이 아주 맘에 든다. 손목에 시계 대신에 조그마한 모듈을 끼우고, 드론을 던지면 드론이 작동을 하면서 알아서 따라온다. 그리고 손바닥을 내밀면 손으로 따라와서 착지한다. 이것이 바로 최고의 기술인적인 차이라고 보여진다. 이것을 누군가가 아주 쉽게 따라올 있다면, 아주 어려워진다. 하지만 분명히 16 초에 제품의 출시를 선점한다면 아주 흥행에서는 성공을 것으로 보여진다.

현재 Pre-Order 주문을 하면 $500이고 출시 후에 시장에서 제품을 사면 $1,000 것으로 예상이 된다. 생각보다 아주 매력적인 가격이라고 있다. 이제 드디어 영화 속에서 나오는 인공지능을 갖추며 인간 개개인을 전담하는 기계들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누군가는 Illy 모델에 분명 스스로 생각하는 인공지능 모델을 붙여 넣어서 다른 새로운 시대를 만들어 것이다. 이제 어쩌면 우리가 생각지도 못했던 드론이 인간과 인공지능을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하고 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전개될 인간과 기계의 미래는 서로 호환이 되면 사랑스러운 관계로 발전해야 한다는 아주 당연하지만 중요한 생각이 든다.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