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리뷰] 새로운 간첩 공유 주연의 영화 용의자

Life Story@ 2014.03.07 08:30
  • 저도 용의자가 나오자마자 극장에서 보았는데 액션 씬이 멋있더라구요. 이것과 더불어 가족 관련 얘기가 감동으로 남았습니다. 마지막에 공유가 딸을 찾는 장면에서 아무런 대사가 없었지만 더 진한 여운을 느낄 수 있었으니까요. 이런 영화가 좋은 것이 아닐까 생각 됩니다.

    SenseChef 2014.03.07 10:50 신고
    • 아마도 딸의 모습이 나오지 않은 것은 2편을 만들기 위함이 아닐까요? 슬슬 2편이 나올것 같다라는 말들도 도는 것 같습니다. 2편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

  • 저는 아직 못봣는데..
    한번 보고 싶더라구요~

    S매니저 2014.03.08 13:42 신고
    • 이 영화를 보면 이런 생각이 듭니다. 한국 영화 많이 컸다. 잘 만들었네 ^^ 머 이런 느낌 정도가 팍팍 듭니다. 꼭 보세요

  • 아직 못봤는데 한 번 보고 싶어지는걸요 ^^

    +요롱이+ 2014.03.09 16:20 신고

용의자 = 본아이덴티티



많은 사람들이 내가 용의자를 보기전에 위와 같이 말하였다. 하지만 용의자를 보고 나서 나는 생각했다. 정말 하나도 안 똑같다. 그냥 용의자는 용의자이다.

그리고 더욱이 용의자는 여타 북한 간첩 영화하고도 다르다.

모든 북한 간첩 영화는 거의 수퍼맨이다.

모든 다 잘하고, 절대 죽지도 않는다.

그리고 가족 때문에 그 수퍼 에너지가 잠시 주춤하게 되고, 그러다 보니 국정원 또는 북한 동료에게 당하게 된다.

여기까지는 똑같은 북한 간첩 영화이다.


하지만 용의자는 특별히 가족이 전면에 등장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용의자는 공유가 자기 혼자 힘으로 수퍼맨 처럼 모든 것을 해결 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용의자는 한국 vs 북한이라는 양극의 대립을 묘사하지도 않았다.


그런면에서 용의자는 분명 충분한 시도를 한 것이고,

관객으로 하여금 같은 항아리 속 다른 고추장의 맛을 느끼게 해준 영화였다.



그러면서도 용의자는 하나의 이야기만을 하지 않았다.

남파 간첩인 공유의 이야기가 한 줄기였으며,

한때 잘나가던 특전사 군인 박희순의 이야기가 한 줄기였으며,

한때 잘나가던 기자 유다인의 이야기가 한 줄기였으며,

한때 잘나가던 간첩이지만 지금은 한국을 위해 활동하는 김성균의 이야기가 한 줄기였다.

하지만 모든 이야기는 분명 한때 잘나갔었던 사람들이고,

하지만 자신만의 신념을 잃지 않고 계속 살았던 사람들의 모습이다.


용의자는 단순 남파 간첩에 대한 이야기가 아니다.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인 것이다.

이런 영화를 만들어준 감독님께 또 감사하다.

Twitter : @companyj1231

E-mail : companyj1231@gmail.com

New project : www.letuin.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스토리 리뷰] 영화 타워

Life Story@ 2013.01.04 09:30


[스토리 리뷰] 영화 타워

이번 영화에서 말하려는 것은 무었일까?



부유층과 빈곤층에 대한 대립에 대해서 이야기 하는 것인가?


아니면 사랑이란 것이 목숨과도 바꿀 있는 것이라고 정의 하는 것인가?


아니면 건물 부실 시공과 부정부패에 대해서 이야기 할려는 것인가?

영화 타워는 미국의 전설적인 영화 타워링의 소재를 따라한 작품으로써


현재 2013 1 Box Office 1위를 하는 작품이다.

어느 작품이나 그렇듯이 이전 영화를 소재로 했던 영화는


많은 사람들의 의한 이전 영화와의 비교를 당하고


내용과 안의 감동들은 무시하고 영화의 겉만을 평가 받게 된다.

영화 타워도 마찬가지였다. 필자의 주변 관람객들은 


레미 제라블에 대해서는 극찬을 하면서도 타워는 그냥 오래전 영화 타워링을


따라한 작품이라고 밖에 설명 하지 않는다.


틀린 이야기는 아니지만.. 그것은 영화 타워를 단지 불이라는 소재를 다루었다는


것만을 보고 말하는 평론인 같다.




실제 타워는 영화만의 이야기를 갖고 있다.


처음부터 시작되는 암시들은 무엇 하나 버려지지 않고


마지막까지 탈출하려는 이들에게 장애물로 다가오게 된다.


똥을 쌌던 국회의원의 강아지까지도


마지막에는 일반 서민들의 목숨에 대한 가치를 알려주는데 사용 된다.


그리고 영화 모든 장소는 연결이 되어서 마지막까지 스토리에 이어진다

재난 영화라서 주인공들의 전원 탈출이라는 


예상이 되는뻔한 결과였지만 영화 타워는 마지막까지 


예상치 못한 결과를 이용 감동을 포인트를 줌으로써


완벽한 마무리를 지으려했다. 그리고 해운대에서나 7광구에서 나타났던


어설푼 감동주기는 영화 타워에서 완벽한 눈물 감동 주기로 바뀌었다.



재난 영화에서는 말도않되는 람보액션, 절대 죽지 않는 억지 신공을 펼치며


주인공 모두가 살아 남기는 한다. 하지만 영화 타워에서는 


주인공들이 억지를 써가며 탈출을 하려하기 보다는


감독이 완벽함을 추구는 이야기 안에서


장애물들을 뛰어 넘으며 살아나는 작품 이였다 생각된다.

스토리 안에서 각자가 받아들이는 교훈과 사랑


그리고 깨달음은 관객에 맞게 해석 될것이다.


 Blog : companyjit.tistory.com

Twitter : @companyj1231

E-mail : companyj1231@gmail.com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