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위기 극복의 방법

Smart IT@ 2015.08.31 08:30

LG 위기 극복의 방법


작년인가 작년쯤에 LG전자의 G2 G3 나름 선방을 하고 있을 당시에, LG전자가 스마트폰 판매량에 Global 3위를 한적이 있다. 당시 LG전자의 주식을 잠깐 샀다가 5만원대에서 7만원대로 나름 괜찮은 시세 차익을 본적이 있었다. 그러던 요즘 LG 계속해서 하락세인 것은 알고 있었으나 주가에는 관심이 없었는데 최근에 LG 주가를 우연히 들어야 적이 있다. 과연 우리의 LG전자는 영업이익을 2 내면서 험난한 스마트폰 업계에서 살아 남을 있을까? 심히 걱정이 아니 없는 그래프이다.

< LG전자 주가 추이 >

LG전자의 주가가 4만원을 것이라고는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을 것이다. 최근에 Google 인수루머가 잠깐 돌면서 약간의 반등을 주고 있기는 하지만, LG전자의 이러한 몰락은 참으로 의미하는 바가 크다.

1.    현상분석: G4 실력부족, 저가 정책

LG전자가 최근에 출시 G4 목표 판매 수는 1200만대이다. 그런데 7월말 기준으로 집계가 Global 판매량은 200만대 수준에도 미치고 있다. 국내에서도 50만대를 넘기지 못하고 있다. 정말 엄청난 고전이 아닐 없다. 이를 반영하여 LG에서 급격하게 국내의 스마트폰 판매 수를 늘리기 위해서 가격 인하에 나섰다. G4 가격인하, 이는 분명 스스로 프리미엄이 아님을 천명한 것이나 다름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판매량이 늘어만 난다면 위기를 이겨낼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 하다. 그러나 결국 다시 우왕좌왕하면서 가격인하만 했을 판매량은 전혀 증가 시키지 못했다. 총체적인 난국이 아닐 없다. 그런 와중에 Google에서 LG전자를 인수한다는 설까지 나오고 있다.

2.    Solution 있는 것인가?

LG전자의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Solution 무엇이 있을까? 지금 상황에서는 LG전자는 삼성의 Galaxy 고사하고 중국의 Brand 따라잡기에도 벅찬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특징적인 장점이 전혀 없으니, AP 등의 자체 개발 HW 집중했으나, 또한 전혀 성능이 나오지 않고 있어서 차기 모델에 채용이 불가한 상황이다. 그러다 보니 연쇄적으로 Brand Name Value 아주 망가지고 있다. LG 사야 하는가에 대해서 어떤 누구도 대답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 LG전자의 내부에서 아주 신임을 받던 초코릿 폰의 신화 조준호 사장도 위기에 봉착하고 있다. 최고의 제품을 놓으려고 했으나, 이미 제품으로 승부하기에는 너무 기술력이나 Name Value 그리고 특히 생태계가 많이 무너져 있다.

지금 판단하기에는 삼성의 삼성페이가 한참 이슈가 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 한다. 어쩌면 루머가 길을 알려 주고 있는지도 모른다. LG전자가 살아남을 있는 길은 LG전자 스마트폰만의 특색 있는 서비스가 되어야 한다. LG전자의 특색 있는 AP 아니고 바로 서비스 , 생태계를 뜯어 고치는 일을 해야 한다고 본다. 분명한 것은 LG전자 혼자의 힘으로는 어림없는 상황이 벌어졌다. 이제는 LG전자는 무조건 Google 연합을 해야 한다. 삼성페이가 생각보다 엄청난 Hit 기록 중이다. Google 보기에 참으로 고까운 일이 것이다. 그렇다면 전체의 Infra 갖춘 삼성과 Google 다시 맞서서 싸우려면 어떤 Partner 필요할지는 자명한 일이다. Google 앞서서 LG 도와주어야 한다. 가전이 강하다고 가전만 챙겨서는 어렵다. 삼성처럼 카드사들과도 미리 제휴하여 Google 선택의 기회를 주어야 한다. 먼저 움직이지 않으면 판세를 뒤집기란 참으로 어려워 보인다.

LG전자의 새로운 반등을 기대해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삼성페이의 의미

Smart IT@ 2015.08.28 23:33
  • 삼성 홍보팀에서 근무하는 분의 글 같군요..
    어쨌든 Galaxy S6의 판매량이 상당히 고무적인 편이다.<--누가 그러던가요?

    Kim필버그 2015.09.03 18:36 신고

삼성페이의 의미


삼성이 삼성페이를 개봉 박두 한지 5일만에 8만장의 카드가 등록이 되었다. 정말 삼성페이는 성공의 길을 있을 것인가? 이제 한국에서도 드디어 스마트 페이의 시대가 서막을 여는 것인가? 정말 가슴이 떨리는 일이 아닐 없다. 항상 알리페이로 결제는 하는 중국 사람들을 보면서 부러울 때가 생각보다 상당히 많았다. 이제 우리도 드디어 그런 시대를 접하게 되는 것인지 삼성페이를 자세히 들여다 보기로 한다.


1.    가맹점의 우위 (NFC + MST + 바코드)

삼성페이의 강점 중에 하나는 무엇보다도 MST 바코드까지 지원이 되는 결제체계에 있다. MST 삼성이 루프페이를 인수하면서 넣은 가장 극강의 기능이다. , 단말기에 스마트폰을 접촉시키기만 하면 기존 카드를 긁던 시스템이 있는 곳에서는 결제가 가능하게 만든 기술이다. 기존의 애플과 Google System에는 NFC 주요 기능이다. 그런데 가장 문제는 NFC 적용한 단말기의 설치 가게의 숫자이다. 숫자가 그냥 신용카드를 사용하는 가맹점에 비해서 택도 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그래서 루프페이의 인수는 삼성의 아주 회심의 카드였던 것이다. 그래서 결국 신용카드 회사가 삼성페이에 Partnership 맺고 들어오기에 아주 쉬운 구조를 만들어 것이다.

바코드도 상당히 사용하기 편하게 이루어져 있다. 카드 정보를 바코드화해서 매장 내의 POS(바코드 인식기) 인식을 하여서 결제를 하는 방식이다. 또한 따로 단말기를 구매해서 구축할 필요가 없다.

→   위의 가지 사실을 놓고 봤을 페이의 사용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가맹점의 숫자이다. 그런데 NFC 미국의 경우 10%, 국내의 경우 1% 채용 율을 가지고 있다. 상당히 스마트폰으로 쓰기가 쉽지 않은 구조이다. 페이의 궁극은 역시 은행에 넣고 쓰는 기능까지 있는 것이다. 바로 이런 면에서 알리페이가 페이에서는 최강이라고 있는 것이다. 알리페이에 돈을 넣어 놓으면 타오바오 몰에서 물건을 있고 돈에 알아서 이자가 붙는다. 궁극의 페이 System이다. 삼성은 카드를 넣으면서 아무 곳에서나 편하게 쓰게 하는 것에는 성공했다.

2.    사용 가능 기기의 대중화

사실 이것은 장점으로 생각을 해야 하는지, 아니면 단점이라고 봐야 할지 헷갈리는 부분이다. 애플이 iPhone 6 Plus에만 애플페이가 가능하도록 적용한 것처럼 삼성도 Galaxy S6 S6 Edge에만 적용이 가능하게 기능을 만들었다. 지문인식이 들어가야 한다는 점에서 이전 모든 Galaxy 시리즈에 적용하는 것은 무리가 있었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분명히 삼성페이로 무엇인가를 시장에서 바꾸려고 한다면, 많은 Galaxy 적용했어야 하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어쨌든 Galaxy S6 판매량이 상당히 고무적인 편이다. 아마도 삼성페이와 서로 간에 상승작용이 것으로 생각된다.

è 삼성페이의 돌풍은 분명히 좋은 의미다. 어쩌면 이젠 진짜 지갑을 들고 다니지 않는 시대가 금방 올지도 모르겠다. 새로운 IT기기의 시대를 삼성이 어느 정도 기여하고 있다는데 한국국민으로서 나름 자부심을 느낀다. Fintech 전쟁에서도 지지 않는 대한민국이 되었으면 좋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구글의 클라우드 빅테이블의 의미

Smart IT@ 2015.08.10 08:30

구글의 클라우드 빅테이블의 의미


구글이 드디어 구글 클라우드 빅테이블이라는 기업용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했다. 2015 5월에 출시한 서비스로 인해서 기업들은 자신들의 모든 것을 Data 해서 분석하고 이해하며 전략을 있게 되었다.

< 구글의 Cloud Platform >

과연 구글의 빅데이터 전략은 어떤 그림일까? 어떤 내부적인 발전과 소스를 이용했기에 구글의 빅테이블을 쓰는 기업들마다 열광을 하고 있는 것일까? 하는 궁금증이 일었다. 기본적으로 구글이 기업들에게 판매하는 구글의 빅테이블은 개인의 정보를 활용함으로써 구글이 쌓아 노하우를 접목시켰다고 발표를 했다. 그렇다면 구글은 엄청난 양의 개인 정보를 어떻게 적용하고 관리하는지 최근의 발전 사항을 한번 들여다 보기로 하자.


< 구글의 매장 검색 붐비는 시간까지 검색 주는 결과 >

구글로 광화문 지점의 스타벅스를 검색하면 위와 같은 놀라운 결과가 나타난다. 스타벅스 광화문 지점의 인기 시간대가 한눈에 들어온다. 광화문 지점과 강남 지점의 스타벅스를 붐비는 시간에 가봤는가? 줄이 거의 20 이상이 있다. 아무리 내가 좋아하는 커피라도 일단 20 정도 줄이 있으면 이상은 커피를 주문하지 않고 다른 곳으로 발길을 돌린다. 그런데 구글이 얼마나 붐비는지를 한번에 보여준다. 피크 시간에 가보지 않고도 피할 있는 결과를 여과 없이 보여주고 있는 구글의 힘이다

< 구글 강남역 맛집 검색 결과 >


강남역 맛집을 구글 Android 모바일에서 검색을 하면 하단에 아주 재미있는 Data 딸려서 나온다. 다른 사람들이 찾았던 근처의 맛집들이 리스트에 나온다. 구글이 처음 시도한 빅데이터 활용의 아주 좋은 예이다. 이러한 빅데이터를 구글보다 활용한 싸이트도 있다. 바로 다이닝 코드라는 싸이트로 최근에는 구글에 검색을 하면 위와 같이 구글의 윗줄에 다이닝 코드가 먼저 검색이 된다. 그리고 다이닝 코드를 눌러보면 아주 빅데이터를 제대로 활용한 싸이트가 나온다. 구글의 정보를 활용하는 법에 영감을 받아 만든 싸이트임에 틀림이 없다.

이제 구글의 빅데이터 방식은 아주 중요한 Tool 중에 하나가 되어가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구글이 빅데이터들을 단순히 모으기만 하는 것이 아닌 빅테이블이란 시스템으로 데이터를 Sorting 하게 도와주는 시스템이다. 이제 범람하는 데이터는 기정 사실이 되었고, 데이터를 어떻게 시스템화하여서 사용하느냐의 싸움이 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구글의 질주가 애플을 불안하게 하는 이유

Smart IT@ 2015.06.15 08:30

구글의 질주가 애플을 불안하게 하는 이유

구글의 I/O Conference 528일에 있었다. 새로운 기능들이 발표가 되었고, 사실 요즘같이 전혀 새로울 것이 별로 없는 IT 시장에서는 이런 구글의 발표 하나에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애플의 스티브 잡스 이후에 이렇다 시장을 뒤흔드는 새로운 IT제품은 나오지 않고 있는 하다. 그나마 iPhone 6, 6 Plus Galaxy S6, S6 Edge 정도가 시장의 화두였지 아주 핵폭탄 시장의 이슈는 없었다고 본다. , 다시 말하면 HW적인 진형에서는 변화가 없었다고 보는 것이 맞다 것이다. 그런 가운데 SW 진형의 최강자 구글은 어떤 변화를 일으키고 있을까 지켜볼 있는 가장 좋은 Conference 바로 구글의 I/O Conference이다.

올해의 구글이 발표한 SW 신기능은 2가지로 압축 있다. 번째는 Google Now on Tap, 번째는 Google Photos 이다

번째, Google Now on Top이다. 기존에 음성인식은 애플이 Siri 가지고 가장 앞서나가던 분야였다. 그런데 이제 Google Google Now on Top 업그레이드시켜 발표했다. Data base 확보에는 애플보다 훨씬 좋은 Tool 경험 그리고 실제의 Data 가지고 있는 구글이다. 충분히 승부에서 애플을 압도하면서 압박할 있다.


< 애플 Siri vs Google Now on Top 성능 비교 >

실제로 업체의 음석인식 기능별 지원 부분을 비교해 보면 위와 같다. 오히려 구글이 지원되는 부분이 많은 것을 수가 있다. 이제 점점 이러한 음성인식 기능이 무인 자동차, 드론, 등등 구글의 새로운 프로젝트에도 적용이 되어 가고 있는 실정이다. 애플이 신경을 써서 1 수성을 놓치지 말아야 분야 준에 하나이다. 우리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재미있는 제품들을 만들어 내는 구글이 오히려 음성인식을 앞지른다면 재미있는 세상이 오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번째로 바로 Google Photos 이다. 구글의 장점이자. 구글의 최대 무기인 사용자 점유율을 절대 벗어나지 못하는 굴레로 엮기에 가장 효과적이고 좋은 방법은 바로 무료로 제공하는 Data 저장 공간이다. 비용 자체가 많이 들어서 작은 업체들은 엄두도 내는 일을 구글은 있다. 그리고 이번에 Android 쓰는 사람들의 사진을 무제한으로 저장할 있게 Google Photos 만들어 냈다. 기존에 Google + 등과 연동하려고 했던 사진저장 공간을 자체로 따로 가져가면서 아주 Powerful 기능을 만들어 냈다.

나도 모르게 나의 사진들이 원본은 아니지만 고화질로 전부 저장이 되어 간다. 그것도 무제한으로 그리고 사진을 단어 검색으로 아주 쉽게 찾을 있도록 구성이 되어있다. , 사진 중에 강아지라고 검색을 하면 사진 속에 개와 함께 찍은 모든 사진이 정렬이 되는 것이다. 그런데 사진을 찍을 당시 Android 폰으로 찍으면 위치 지역 등등까지 저장이 되어서 쉽게 사진을 검색할 있게 된다. 이런 것이 바로 혁신이라고 불리는 것이다. 이런 혁신을 SW에서 아직도 끊임없이 일구어 내고 있는 구글. 애플이 가장 긴장하고 있는 상대가 구글이란 것은 어쩌면 당연한 현실이 아닐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삼성전자 과연 IT인수전에 적극 뛰어들까?

Smart IT@ 2014.09.01 09:30




삼성전자 과연 IT인수전에 적극 뛰어들까?



이번 초쯤 아주 흥미로운 기사를 하나 보았다. 바로 삼성전자의 업체 인수에 대한 기사였다. M&A 하지 않기로 유명한 삼성전자가 드디어 이재용 부회장 체제를 유지하면서 인수를 시작한 것이다

이것은 의미하는 바가 크다고 본다. 과거 history 본다면 삼성전자는 좋은 업체들을 많이 놓쳤다. 특히 가장 유명한 것은 바로 Android이다. Android 처음에 삼성전자에게 인수할 것을 제의하러 왔다가 기업이 아니면 거의 처다 보지도 않고 기업이 오면 정말 극진히 환영하는 삼성의 문화에 코를 다치고 돌아가게 된다. Android 가치를 알아 것은 바로 Google이었고 Google Android 흡수한 오늘의 거대 Google 왕국을 만들게 된다.

사업이 크게 배경이 다르게 때문에 성향이 당연히 다를 밖에 없다고 본다. Google 분명 Platform 사업이다. 그리고 Open Eco 추구한다. 그러니 자신들의 내부에서 무엇을 개발하는 것보다 새로운 업체를 인수하는 것이 훨씬 편리하게 생각이 든다. 그리고 실제로 하기와 같이 Google 엄청난 수의 업체들을 매년 돈의 일부를 투자해 인수한다.




( Ex – Nest: Home Appliance 업체, Boston & Dynamics: Robotics 업체)

요즘 같은 급변하는 시대에는 위와 같이 인수한 새로운 개념의 비지니스 중에 하나가 대박을 치는 것이 대부분이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역량이 새로운 비지니스 개념과 더해지면서 완전 새로운 형태의 비지니스를 열어 주는 것이다. 그런 측면에서 요즘의 비지니스는 M&A 반드시 필요하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해야 한다.

반면, 삼성이 스타일을 보면 확연히 다른 모습을 보인다. 모든 부품 계열사를 수직 계열화 하였다. 공생이라기 보다는 자신들이 원하는 대로 주무르면서 가격 등을 최대한 후려친다. 그러면서 이익을 최대한 스마트폰으로 흡수 되도록 만드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런 상태의 회사에 1조원의 자신들이 아직 대박 치지 않은 비지니스를 인수하라고 제안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다. 그리고 삼성전자도 절대 인수할 수가 없다. 그러나 인수하지 않으면 지금 비지니스에서는 이길 없다. 그래서 삼성은 어쩌면 지금 삼성의 입장에서 있는 최선의 선택을 하기 시작했다.

< 최근 삼성전자 M&A 업체 >

  

인수업체

Smart Things

Quiet Side

특징

개방형 Platform

개발회사

북미 지역 에어컨 공조제품 판매 회사

시너지

모바일 앱을 통해 집을 모니터, 제어, 자동화 가능

500 이상 미주 유통망 보유

 

삼성도 이제 2~3천억원 정도가 되는 업체를 인수하기 시작했다.  2014 삼성전자의 M&A 거래 수는 위의 2건을 포함 5 밖에 되지 않는다. 정말 거의 인수를 하지 않고 있다고 있다. 그런데 위의 2건을 8월에 급격히 성사시켰다. 이제 Google Apple 인수 전에도 뒤질 없다는 의지를 보여 주고 있는 듯하다.

분명히 삼성은 가전과 반도체 Google Apple과는 다른 강점을 가지고 있다. 그렇다고 해서 혼자만 인수를 하지 않는다면 경쟁력이 밀릴 또한 자명한 일이다. 삼성의 엄청난 M&A 추격전이 필요한 시기라고 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Google의 야심 Global OS의 장악

Smart IT@ 2014.07.17 08:30

Google 야심 Global OS 장악



6월말, Google I/O Conference에서 드디어 야심을 들어냈다. 드디어 공개한 Google Android 방향은 너무나도 당연하지만, 너무나도 충격적이었다. “Google Everywhere” 바로 이번에 발표한 Google Android 전략 방향에 대한 캐치 Phrase 였다. 한마디로 Mobile에서 자동차, TV 전방위 확장으로 IoT전략을 구체화 하겠다는 것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였다.

< Google I/O 2014에서 공개한 Platform >


Android Wear


 

Android Au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