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토리 리뷰] 영화 회사원

Life Story@ 2012.12.14 09:38


영화 회사원

청부 살인이란 주제로 나온 회사원들의 삶에 대한 이야기




"너는 그냥 알바였으니깐"

소지섭이 극중 라운역을 연기했던 김동준에게 했던 말이였다.


처음부터 냉철한 그리고 말이 없지만 최고의 능력을 갖고 있는 직장 상사의 이미지로 나온 소지섭

회사원은 청부살인 영업2팀이라는 재미난 소재를 갖고 스토리를 전계 했지만, 능력있는 과장의 모습과 집안 문제로 인해서 회사일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부장을 제거 하게하는 회사의 모습, 능력이 있더라도 회사에 규칙 따르지 않으면 결국 해고되는 회사의 모습을 그대로 담은 영화라고 할 수 있겠다.


청부살인의 영화라면 영화는 분명 외부적인 요소를 갖을 것이라는 생각을 할 수 있다.

의뢰인들과의 관계 그리고 청부살인 업자의 외로움과 괴로움

처음 보는 사람을 죽여야만 했던 그들의 심리와 그러다가 목표된 사람과 이어지는 사랑들로 이야기는 마무리 된다.


하지만 소지섭의 회사원은 청부살인이란 주제로 포장된 제목 그대로의 회사원을 삶을 보여준다.

일상 회사 생활에서는 물론 그렇게 죽이고, 총이 날라다니고 하지는 않지만

분명 우리는 서로를 넘어설려고하고, 누군가 해고가 되어야지 내가 올라가고,

아무리 섬기던 상사도 사장님의 한마디에 나는 그를 남으로 여기고, 또 버려야 한다.




회사원은 그런 내부적인 것을 우리에게 보여주면서도

첫 장면의 경찰들과 청부살인을 하는 장면과 소지섭팀이 지하 주차장에서 목표를 제거하는 장면등

청부살인이라는 주제에도 충실하였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이경영은 끝까지 소지섭의 편이였으면 어땠을까하는 것이다.

이경영은 분명 소지섭이 유일하게 믿을 수 있는 곳이였다.

그 이야기는 관객에게도 유일한 믿음의 부분이 였고,

감독은 물론 그 믿음을 제거 함으로써 더 극적인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겠지만

항상 해피엔딩의 좋아하는 컴퍼니제이는 그 요소가 조금은 불안함이라는 이름으로 다가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컴퍼니제이 컴퍼니제이


티스토리 툴바